기사 메일전송
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, 보육료 현실화 촉구를 위한 2차 기자회견 개최
  • 편집국 편집장
  • 등록 2017-12-13 15:51:32
기사수정


▲ 보육료 현실화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을 개최한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, 보육료 현실화 특별위원회, 성일종 국회의원


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(회장 김용희, 이하 ‘한어총’)는 11월 2일(목)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장에서 어린이집의 현 실태를 알리며, 보육료 현실화 촉구를 위한 2차 기자회견을 가졌다.

이날 기자회견에는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김용희 회장을 비롯한 보육료 현실화 특별위원회 위원, 한어총 시·도 연합회장 등 임원진들이 대거 참석하였으며,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률 16.4%에도 못 미치는 영유아보육료 및 누리과정 예산의 개선을 통하여 대한민국의 모든 아이들에게 정상적인 보육과 교육이 가능한 수준까지 ‘보육료 현실화’요구를 하였다.

성일종 국회의원은 “보육교직원이 자긍심을 가지고 일 할 수 있는 환경이 곧 영유아와 미래에 대한 투자이다. 대한민국의 미래인 아이들을 현장에서 보육해야 하는 분들이 왜 여기까지 나오게 되었는지 생각해봐야 한다”고 의견을 제시했다.

한어총 김용희 회장은 이 자리에서 단돈 1745원으로 우리 아이들의 한끼 식사와 두 번의 간식을 해결할 수밖에 없는 보육의 현실을 얘기하며 “양질의 급식과 최저임금도 지급 할 수 없는 실정을 국민에게 알리고 저출산 인구절벽을 해소할 적정 보육료를 책정해야 한다. 최소 23% 이상 인상하여 우리 아이들에게 정상적인 보육과 교육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”고 정부관계자, 학부모 등 국민들에게 전체 어린이집을 대표하여 강력히 호소했다.

또한 최정애 학부모는 “안정적인 보육환경이 이루어져야 보육교직원이 행복하고 아이들이 행복할 수 있는 것은 당연하다. 대한민국 모든 아이들이 행복할 권리를 지켜 줘야 한다”며 “규정에 의해 12시간째 일하며 힘들어하고 있는 보육교직원들을 볼 때면 대한민국 부모의 입장에서도 슬픈 현실이다. 여러분 모두 다 같은 부모의 마음으로 열악한 어린이집의 예산과 환경을 더 이상 방치하지 말아야 한다”고 학부모의 입장에서 말했다.

한어총은 기자회견을 통해 32만여 명의 보육교직원들과 어린이집운영위원회(부모 대표)는 한결같은 희망을 담아, 아이들이 평등하게 대접받고 행복한 세상을 꿈 꿀 수 있도록 미래에 대한 투자인 보육료 현실화를 위해 ‘저출산, 국가의 명령’ 요구안을 끊임없이 주장할 것을 밝혔다.


0
유니세프 배너
국민신문고_배너
모바일 버전 바로가기